UPDATED. 2019-09-19 13:32 (목)
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
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개막
  • 송희원 기자
  • 승인 2019.09.06 20:33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9월 6일 오후 6시30분 ‘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(UMFF)’ 개막식이 울주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움프시네마에서 열렸다. ‘제13호 태풍 링링(LINGLING)’ 소식에도 불구하고 산악인, 영화인을 비롯한 지역 주민 및 관객 1천여 명이 개막식에 참여했다.

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(UMFF) 국제경쟁부분 심사위원단 모습
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(UMFF) 국제경쟁부분 심사위원단 모습

이날 개막식에서는 ‘2019울주세계산악문학상’ 수상자인 쿠르트 딤베르거의 시상식도 함께 진행됐다. 딤베르거는 “내가 본 산을 지금의 젊은 세대에게 전해주고 물려주고 싶다”며 “뛰어가도 좋지만, 가끔은 앉아서 산이 우리에게 하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 한다”며 수상소감을 전했다. 딤베르거는 영화제 기간 동안 UMFF 강연, 전시, 영화 상영 후 게스트와의 만남으로 관객들과 함께 만날 예정이다.

2019울주세계산악문학상 수상자 쿠르트 딤베르거
2019울주세계산악문학상 수상자 쿠르트 딤베르거

올해 사회는 움피니스트로 선정된 배우 진기주와 방송인 조우종이, 개막공연에는 가수 백지영이 무대를 펼쳤다. 이 밖에도 명예 움피니스트인 엄홍길, 국민배우 안성기, 박중훈 등도 개막식에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. 개막식 이후에는 히말라야 산맥에 100년 된 피아노를 옮기는 여정을 담은 미하우 술리마 감독의 <피아노를 히말라야로>가 개막작으로 상영됐다.

국내 유일의 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9월 6일부터 10일까지 31편의 작품이 국제경쟁부문 본선에 진출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45개국 159편의 영화가 상영된다.